검색
보수 서울대 동문단체, 조국 '극우 모욕' 무혐의 처분에 항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모욕 혐의로 고소했던 보수 성향의 서울대 동문단체 '트루스포럼'이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불복해 서울중앙지검에 항고장을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단체 관계자는 "조국 전 장관이 사용한 '극우'라는 개념에 보수주의가 포함되는 것으로 여   2020-06-22 18:12:34
노무현재단, 검찰에 "재단 계좌 들여다봤나" 공개질의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은 신라젠의 불공정거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에 재단의 은행 계좌 정보를 들여다봤는지 공개질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재단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12일 대검찰청에 공문을 발송해 재단 주거래 은행 계좌에 대해 금융거래정보 제공 요구를 했   2020-06-16 17:06:34
여권 "간첩조작 검사들 불기소, 검찰개혁 필요 이유"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을 주도한 수사 검사들에 대해 검찰이 내린 불기소 처분에 대해 "이것이 검찰개혁이 필요한 이유"라는 비판이 국회에서 쏟아졌다. 10일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박주민 이재정 의원이 공동 개최한 수사기관의 사건조작 견제방안 토론회에서   2020-06-10 17:04:56
순경 공채 수험생들 사이 고려사 논쟁…복수정답에 시끌시끌
경찰관을 꿈꾸는 수험생들 사이에서 고려 역사와 관련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논란은 지난달 30일 약 5만명의 수험생이 전국 98개 시험장에서 치른 순경 공개채용 필기시험에서 비롯됐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당시 한국사 시험에서는 '고려 시대의 역사적 사실   2020-06-02 07:51:54
채널A 기협, 검언유착 진상조사 결과에 "개인 일탈 규정 경계"
한국기자협회 채널A지회는 최근 채널A가 자사 기자와 검찰 고위 간부의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에 관한 진상조사 후 기자 개인의 일탈이라는 결과를 내놓은 데 대해 반발했다. 지회는 29일 성명서를 내고 "소속 기자가 취재 윤리를 위반한 것에 대해 동료로서 깊은 책임   2020-05-29 17:52:41
채널A 기자 "압수수색 위법…휴대전화 돌려달라"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채널A 이모(35) 기자가 검찰의 휴대전화 압수가 위법했다며 법원에 불복신청을 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채널A 관계자를 만나 이 기자가 회사에 제출한 휴대전화 2대를 압수한 바 있다. 29일 법원 등에 따   2020-05-29 12:41:29
'갑질 피해' 전직 아파트 경비원 "정부 개입해 비극 막아달라"
"고(故) 최희석 님, 안타깝고 아픕니다. 우리 모든 경비원의 고통이기도 합니다.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개입해 경비원 휴게시간 잘라먹기 및 각종 불법 노역을 제도적으로 막아줘 주민과 경비원들의 마찰 소지를 없애주기를 간곡히 요구합니다." 지난 19일 오전 9시께   2020-05-26 07:42:49
시민단체, 채널A 기자 명예훼손 등 혐의로 최강욱 대표 등 고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5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채널A 이모(35) 기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등의 불법행위를 공모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이날 최 대표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2020-05-25 14:00:34
채널A "부적절한 취재행위 확인"…검언유착 의혹 공식사과
채널A가 자사 기자와 검찰 고위 간부의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 부적절한 취재행위가 있었다고 인정하며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지난달 1일부터 자체 진상조사위를 꾸려 조사해온 채널A는 22일 '뉴스A' 앵커 클로징 멘트를 통해 "조사 결과 우리 기자가 검찰 고   2020-05-23 09:26:16
구치소서 숨진 공황장애 수감자 14시간이나 손발 묶여있었다
공황장애를 호소하는 30대가 부산구치소 독방에 손발이 묶인 채로 수감된 뒤 쓰러져 숨진 사건과 관련해 교정시설 인권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인권단체와 정신과 전문의는 공황장애가 있는 수감자 손발을 장시간 묶는 행위는 인권침해 소지가 있고 매우 위험하므로   2020-05-22 08:00:57
1234567891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