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與, '수사권조정 반발' 문무일에 "조직 이기주의 벗어던지라"
"文총장, 발언 부적절…스스로 되돌아보라"…비판 이어져
검찰 기존입장 감안해 과잉대응은 자제…"당분간 지켜볼 것"

더불어민주당은 2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정면 비판한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며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다.

다만 검찰이 그동안 검경수사권 조정 과정에서 강한 반대 입장을 표해 온 것을 고려할 때 조직의 수장으로서 충분히 보일 수 있을 법한 반응이라며 과잉 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경수사권 조정안은 정부 내에서 논의해 온 문제로,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라며 "검찰 수장으로서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왜 있는지를 스스로 되돌아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불만이 아니라 국민 눈높이에 맞는 대안을 내놔야 한다"며 "좋은 제안이라면 국회도 받을 수 있지만 개혁 방해나, 조직 이기주의, 제 밥그릇 챙기기 식으로 간다면 검찰은 더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검찰 출신이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통화에서 "입법부가 절차에 따라 한 일에 대해 총장이 그렇게 발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기관 내 목소리를 대변하는데 치우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검경수사권 조정이 불만인 검찰 입장에서야 할 수 있는 발언으로, 내부 반발을 잠재우기 위한 부득이한 측면이 있었을 것"이라며 "추후 법안 조정 과정서 검찰의 목소리를 키우려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문 총장의 반응은 예상했던 것으로, 앞으로 검찰이 가만히 있을 것이라고 보진 않는다"면서도 "국회에서 민주적 절차를 통해 정해진 것에는 누구든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역시 검찰 출신이자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검찰의 반발은 어느 정도 예상했다"면서 "조직 수장으로 의견 피력은 할 수 있지만 그 내용이 너무 과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백 의원은 "국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친 법안을 두고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것은 너무 부적절하다"며 "게다가 그동안 검찰이 가진 과도한 권력을 조정하는 역할로 수사권 조정 논의가 시작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사위 소속 김종민 의원도 "발언 방식이나 시기가 다 좋지 않았다"며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추가논의는 필요하지만, 검찰총장이 대국민 호소에 나서는 것은 맞지 않는 방식이다. 국회 논의에 검찰 의견을 반영시키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SNS 상에서도 문 총장 발언을 겨냥한 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판사 출신으로, 사개특위 소속인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에 '검찰총장님, 이런 측면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검찰이 유례없이 많은 권한을 사실상 독점해 국민들로부터 많은 질타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수사권조정이 이뤄지면 국가 형사·수사체계의 균형이 이뤄질 것"이라고 썼다.

이어 "이제 논의가 실질적으로 이뤄질 발판이 마련됐다. 공익의 대표자인 검사가 인권과 적법 절차 보장에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를 진지하게 모색하라"고 촉구했다.

이석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검찰의 안이한 인식과 대응이 서글프다'며 문 총장을 비판한 임은정 충주지청 부장검사의 페이스북글을 링크하고, "잠든 사람은 깨워도, 잠든 척하는 검찰은 깨울 수가 없다. 검찰은 이제 현실을 직시하고, 국민의 여망대로 조직 이기주의를 벗어 던지길"이라고 적었다.

민주당은 일단 공식 대응을 자제하며 검찰 대응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이날까지 문 총장 발언에 대한 어떤 공식 논평도 내지 않았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가 우여곡절 끝에 패스트트랙 지정을 하자마자 검찰총장이 이런 발언을 한 것은 부적절해보이지만, 당장 대응에 나서기 보다는 당분간 검찰의 입장을 지켜볼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ses@yna.co.kr 입력 : 2019-05-03 08:24:1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與, '수사권조정 반발' 문무일에 "조직 이기주의 벗어던지라"
수사권 조정안 핵심은…경찰에 1차 수사권·검찰에 통제권 유지
국회 사개특위, 공수처·검경수사권 조정안 패스트트랙 지정
'패스트트랙 극한대치' 민주-한국, 대대적 '맞고발전'으로 확전
밤샘 몸싸움 이어 이틀째 극한충돌…"폭력 고발" vs "온몸 저항"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