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변협, '변호인 비밀유지권 강화' 법 개정 추진
국회서 조응천 의원과 토론회…비밀유지권 명문화 목적
대한변호사협회가 의뢰인과 변호인 간의 비밀유지권을 강화하기 위해 변호사법 개정안을 제시한다.

대한변협은 10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과 공동으로 여는 '변호사 비밀유지권 도입 정책토론회'에서 자체 개정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검찰의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이 빈번히 이뤄지면서 의뢰인과 변호인 간의 비밀유지권이 심각히 침해된다는 문제의식에 따른 조치다.

실제 최근 대한변협이 전국 회원을 대상으로 피해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250명 중 37.7%가 검찰로부터 침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변호사 사무실이나 컴퓨터,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도 32.8%였다.

대한변협은 의뢰인이 변호인의 도움을 받아 방어권을 제대로 행사하기 위해선 현재 변호사법에 규정된 비밀유지 의무 조항을 확대 개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행 변호사법 26조는 변호사나 변호사였던 자가 그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다른 법에 예외 조항이 있는 경우엔 허용하도록 한다.

대한변협은 여기서 더 나아가 누구든지 의뢰인과 변호인 사이의 의사교환 내용이나 의뢰인에게서 건네받은 서류 등의 공개나 제출, 열람을 요구해선 안 된다는 조항을 신설하려 한다. 이 조항에 위반해 수집된 증거는 재판에서 증거로 쓸 수 없도록 하는 조항도 추가했다. 다만 의뢰인이 자발적으로 승낙했거나 중대한 공익상 필요가 있는 경우 등은 예외로 했다.

대한변협은 향후 조응천 의원을 통해 개정안을 제출하거나 이미 발의된 변호사법 개정안에 수정 의견을 내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san@yna.co.kr 입력 : 2019-07-10 13:13:5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조국, 부인 추가기소에 "참담한 심정…명예회복하겠다"
부인·동생 잇단 구속으로 수사 종점 향해…조국 소환 임박
'국정농단' 최순실 파기환송심 오늘 첫 공판…"억울" 주장 예상
유시민, 오늘 알릴레오서 '윤석열, 조국 내사' 증거 공개
이재웅, '타다 불법' 검찰 비판…"대통령이 AI 발전시킨다 했다"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