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월호 보고시각 조작' 김기춘 오늘 1심 선고
징역 1년6개월 구형…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도 선고
세월호 참사에 관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각과 횟수 등을 허위로 작성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1심 판단이 14일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0부(권희 부장판사)는 이날 김기춘 전 실장 등에 대한 허위공문서작성 등 사건의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함께 기소된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도 나란히 1심 선고를 받는다.

김기춘 전 실장과 김장수 전 실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 16일 박 전 대통령이 첫 유선보고를 받은 시각, 서면보고를 받은 횟수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탑승객 구조를 위한 골든 타임(10시 17분) 전에 대통령 보고와 지시가 있었던 것처럼 꾸미려고 국회에 조작한 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판단했다.

김관진 전 실장은 국가 위기관리 컨트롤타워가 청와대라는 내용의 대통령훈령(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무단 변경한 혐의(공용서류손상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6월 결심 공판 때 김기춘 전 실장에게 1년 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에겐 각각 징역 2년 6개월과 징역 2년의 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피고인들은 공소사실이 전부 근거가 없다며 모두 무죄를 주장해 왔다.

김기춘 전 실장은 최후 변론에서 "검찰은 근거도 없이 대국민 사기극을 위해 허위공문서를 작성 및 행사하게 했다고 나를 매도했다"며 "국민을 기만할 의사를 갖고 있지 않았고, 공문서를 허위로 작성하거나 작성시킨 적이 없으니 심히 억울하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과정에서 세월호 상황 보고와 관련해 위증한 혐의로 기소된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 또한 이날 이들과 함께 법정에 선다.
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bookmania@yna.co.kr 입력 : 2019-08-14 07:33:5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BTS 교통카드는 소장품…길에서 주워가면 점유이탈물 횡령"
회사 기밀 빼돌려 창업…대기업 전직 임직원들 벌금형
5·18 민주화운동 당시 소총 들고 보초 선 시민 39년 만에 무죄
곽노현 전 교육감, 국정원 상대 '사찰정보' 공개 소송 승소
SNS에 '도도맘' 모욕 글 올린 블로거 2심서 법정구속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