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외신, '국정농단' 파기환송 신속 보도…판결 이후 주목
박근혜 형량 증가 가능성·삼성 미래에 미칠 영향 등 주시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이 나오자 주요 외신들도 신속히 서울발 기사로 관련 소식을 전했다.

특히 이번 상고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 최순실씨의 2심 재판을 전부 다시 하라고 결정됨에 따라 앞으로 다시 열릴 2심 결과에 주목하는 모습을 보였다.

AFP통신은 이번 판결이 박 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하지 않을 수 있다고 한국 언론이 경고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총 형량이 더 늘어날 수 있음을 전했다.

신화통신도 파기환송심에서 뇌물 혐의에 대한 분리선고가 이뤄질 경우 더 엄중한 처벌을 마주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삼성전자 이 부회장 사건의 파기환송 결정과 관련해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 분쟁이라는 악재에 처한 삼성의 미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에 관심을 나타냈다.

AFP통신은 '한국 대법원이 삼성 후계자에 대해 재심을 명령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결정이 삼성에 대한 타격이라고 평가했다. 이 통신은 삼성이 이미 세계 반도체 시장의 약세와 일본 정부의 필수소재 수출 규제로 인해 새로운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대법원 판결로 글로벌 무역 혼란 속에 나아가는 한국 최대 기업을 둘러싼 법적 불확실성이 되살아났다고 분석했다.

통신은 "2014년 아버지가 심근경색을 앓은 뒤 삼성을 이끌어온 이 부회장은 일본이 필수소재 수출을 제한하고, 미중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시점에 이제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재심도 대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로이터통신은 이번 판결로 이 부회장이 그룹의 주력인 삼성전자를 이끌어나가는 데 집중할 수 있을지에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lucid@yna.co.kr 입력 : 2019-08-30 08:18:3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도로공사 "대법원 승소 수납원 499명 중 50명 자회사 선택"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도 검찰로…시민단체가 고발
현직 검찰 수사관, 사법개혁 요구하며 1인 시위
동양대 총장 "청문회 표창장 일련번호 검찰과 동일" 입장 바꿔
조국, '동양대 총장상' 논란에 "딸, 실제로 표창장 받았다"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