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취임 "허물 안고 갈 것…되돌릴 수 없는 검찰개혁 완수"
"적절한 인사권 행사 통해 검찰 감독기능 강화"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은 9일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 검찰 개혁의 법제화, 국민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통제 등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기능을 실질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4시30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법무·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법무부가 법무부의 일을 잘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동안 법무부는 검찰의 논리와 인적 네트워크로 움직여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검찰 권력은 강한 힘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도적 통제 장치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검찰개혁 작업을 계속 해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조 장관은 "정치적으로 민주화된 사회에서 특정 권력이 너무 많은 권한을 갖고, 그 권한에 대한 통제장치가 없다면 시민의 자유와 권리는 위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우리는 역사적 경험을 통해서 잘 알고 있다"며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시민들, 전문가들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제게 주어진 기회는 제가 만든 것이 아니라, 국민께서 잠시 허용한 것임을 잘 알고 있다"며 "제 허물과 책임, 짊어지고 가겠다. 젊은 세대들이 저를 딛고 오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먼저 밝혀둔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개인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막중한 소임을 맡게 되었다"면서도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날 취임식은 법무부 7층 대회의실에서 법무부 소속 직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법무부는 소속 직원들에게도 취임식에 참석하라는 공지를 하지 않았다. 취임식 10분 전까지도 취임식장에서 장관을 기다린 법무부 직원은 10여명에 불과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낮은 자세로 임한다는 마음으로 취임식 행사를 최소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검찰 기관장 중에서는 김영대 서울고검장만 참석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불참했다.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 대신 별도로 인사차 만나는 게 관례다. 그러나 윤 총장은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을 감안해 이같은 취임 인사도 생략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김계연 박초롱 기자 dada@yna.co.kr 입력 : 2019-09-09 17:00:38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수사력vs방어기제…화성 사건 경찰-용의자 '수싸움' 시작됐다
조국 장관 '초등생 치고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신속송환 지시
법무부, 검사 증원 추진…'1검사 1재판부' 체제 구축 목표
법무부 검찰국장·기조실장 자리도 현직검사 뺀다
법무부 '검찰개혁 조직' 출범… 조국 "견제와 균형의 원리" 강조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