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딸 "인턴 안하고 증명서 발급받은 것 하나도 없다"
'허위 인턴십 의혹' 정면 반박…"학회 참석 동영상도 찾아"
"아버지가 '이과생이 인턴 왜 하냐, 가서 아는 척하지 마라' 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28) 씨가 허위 인턴 논란과 관련해 "인턴을 안 하고 증명서를 발급받은 건 하나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씨가 언론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직접 해명한 건 처음이다.

조씨는 3일 보도된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문서를 위조하거나 부모 도움을 받아 허위로 (인턴십) 증명서를 받은 적은 없다"고 인턴십 관련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현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인 조씨는 고교 시절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와 대학 재학 시절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에서 제대로 인턴을 하지 않고서 서류를 발급받아 입시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인터뷰에서 조씨는 서울대 인턴에 대해 "당시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며 "고등학생은 정식 인턴도 아니고 하니 증명서 형식이 자유로웠던 거 같기는 한데, 그렇다고 내가 받은 증명서가 허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서울대 교수로 공익인권법센터 소속이던 조 장관이 인턴 증명서를 받을 수 있도록 도운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서울대 인턴에 지원한 후 인터넷에 학회 시간표가 게시됐길래 봤는데, 거기서 아버지 이름이 있는 걸 처음 봤다"고 밝혔다.

나중에 조 장관에게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을 하게 됐다고 하자 조 장관은 "이과생인데 여기 인턴은 왜 하느냐. 가서 아는 척하지 마라'고 말했다고도 밝혔다.

조씨는 "서울대 인턴을 집에서 했다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2주간 사형제 관련 스터디도 하고 논문도 찾아본 뒤 학회에 참석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학교와 도서관에서 학회 주제에 대해 자료도 찾고 공부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당시 학회 참석했던 동영상도 찾았다"고 말했다.

조씨를 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단국대 장영표 교수 아들과의 '품앗이 인턴' 의혹에 대해선 "아버지는 제 동기(장 교수 아들) 이름을 모를 뿐 아니라 전화번호도 모른다"며 "통화기록 찾으면 다 해결될 일"이라고 밝혔다. 조씨와 한영외고 동기인 장 교수 아들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한 뒤 증명서를 받았다.
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chopark@yna.co.kr 입력 : 2019-10-03 12:26:4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김학의 조사팀 "윤석열-한겨레 고소사건 경찰에 넘겨라"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기사 보낸 건 홍보용"
유시민, 조국 사퇴에 "멘붕 아냐…언론·검찰문제 계속 탐사"
정경심, 박노해詩 인용해 심경 토로…말미에 "감사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 때 윤석열-윤중천 의혹 사실 아니라 판단"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