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 "'청와대 앞 폭력시위' 엄정 수사…평화집회는 보호"
시민단체 "광화문 집회서 세월호 유가족 폭행·폭언 당해"
경찰이 청와대 앞 집회에서 발생한 폭력 시위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4일 "어제(3일) 도심권 집회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가 청와대 방면으로 집단 진출을 시도하며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가 발생했다"며 "현장에서 46명을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46명 중 1명은 전날 오후 10시 40분께 건강상의 문제로 우선 석방됐다. 나머지 45명은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연행된 불법행위자뿐 아니라 채증자료를 면밀히 분석해 다른 불법폭력 행위자까지 밝혀내겠다"며 "철저히 수사해 엄정하게 사법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 평화 집회는 보호 ▲ 폭력 행위 단호하게 대처 ▲ 집회 상황 사전 안내와 현장 교통 관리로 시민 불편 최소화 ▲ 다수 인원 집결에 따른 안전사고 방지 등의 기본 방침을 밝혔다.

경찰은 "철저히 대비해 평화 집회·시위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평화 집회·시위 문화 정착 노력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주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오후 3시 20분께 청와대 인근에서 탈북민 단체 등 보수단체 회원 등이 청와대 방면 진출을 시도하며 경찰과 충돌해 46명이 연행됐다. 일부 참가자들은 각목을 휘두르며 경찰관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민단체 '생명안전 시민넷'은 전날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이 세월호 유가족에게 침을 뱉고 물병을 던졌다며 집회 주최 단체와 정당이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생명안전 시민넷은 "세월호 참사는 정치 논리나 이념의 잣대가 아니라 생명과 안전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집회에서 세월호 피해자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폭언과 폭행이 이어졌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pc@yna.co.kr 입력 : 2019-10-04 15:44:4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경찰, '고소장 위조 검사 봐주기' 부산지검 압수수색영장 신청
경찰, 전광훈 '내란선동·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본격수사
'효성 총수 일가 횡령 수사' 경찰, 이상운 부회장 소환조사
연예인 설리 숨진 채 발견…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도피 27일 만에 국내 송환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