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임관혁 특별수사단장 "세월호 의혹·문제점 전반적으로 검토"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장을 맡은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6일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비롯해 각계에서 제기된 의혹과 문제점을 전반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단장은 특조위가 수사를 의뢰한 DVR(CCTV 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 바꿔치기 의혹은 물론 '세월호 참사 책임자'로 지목된 122명에 대한 유족들의 고소·고발 등이 접수되면 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수단은 수사팀 구성과 사무실 준비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오는 8일 이전에 출범할 계획이다. 조사실 등 수사에 필요한 공간은 서울고검 청사 12층에 마련된다.

대검찰청은 부장검사 2명과 평검사 5∼6명으로 수사팀을 꾸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부장검사 중에는 조대호(46·연수원 30기) 대검 인권수사자문관과 용성진(44·연수원 33기) 청주지검 영동지청장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임 단장은 "수사 수요가 많으면 당연히 증원 요청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수통'으로 분류되는 임 단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부장으로 일하던 2010년 한명숙 전 국무총리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2014∼2015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과 특수1부장을 연달아 맡으면서 STX그룹 경영진 비리,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 상대 입법 로비 사건,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외교 비리 의혹 등을 수사했다. 부산지검 특수부장으로 있던 2017년 해운대 엘시티 금품비리 의혹을 수사해 배덕광 당시 새누리당 의원을 구속했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이른바 '우병우 사단'으로 지목되면서 이후 주로 지방 검찰청에 근무했다. 임 단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법조인력정책과장으로 있던 2005년 평검사로 함께 일했다.
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dada@yna.co.kr 입력 : 2019-11-07 07:43:5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시민단체, 나경원 또 고발…"사학비리·뇌물 혐의 수사해야"
'조국 가족 의혹' 실체규명 법정으로…공소사실 놓고 공방 예고
김경수 2심서 징역 6년 구형…특검 "총선 앞두고 경종 울려야"
내년 4월 총선 불법행위 집중 단속…검·경 대책회의
조국, 법무장관 사퇴 한 달만에 검찰 소환…피의자로 조사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