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매시장에 쏠리는 눈…11월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올해 최고
지난달 강남 3구 아파트 낙찰가율도 107.7%로 올해 들어 최고
서울에서 지난달 법원 경매로 나온 아파트들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법원경매로 나온 아파트들의 낙찰가율은 103.8%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서울의 법원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침이 발표된 8월 101.8%로 올해 처음 100%를 넘겼고, 9월에 100.9%로 소폭 하락했으나 10월(101.9%)과 11월(103.8%)에 잇달아 상승했다.

아울러 서울에서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법원경매 낙찰가율도 지난달 107.7%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강남 3구 법원경매 낙찰가율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언급이 나온 직후인 지난 7월에 101.0%를 기록한 이래 다섯달 연속으로 100%를 넘어섰다.

서울과 강남 3구의 지난달 경매 진행 건수는 각각 85건, 16건으로 모두 지난 9월(63건, 14건)과 10월(83건, 10건)보다 늘어났다.

지지옥션 장근석 팀장은 "서울과 강남 3구 모두 9월, 10월에 비해 법원경매 진행물건 수가 늘어났음에도 11월 낙찰가율이 외려 높아졌다"며 "투자자들의 관심이 법원경매에 쏠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민간택지로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서울과 강남권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연되고, 그에 따라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 탓에 경매로 관심이 쏠린 결과로 풀이된다.

무엇보다도 청약 과열로 아파트를 분양받기가 더욱 어려워짐에 따라 경매시장으로 눈길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또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로 경락잔금대출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 점도 이런 현상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달 낙찰가율이 100%를 초과하는 서울의 아파트 수는 총 33개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유찰 없이 1회차에 낙찰된 사례는 총 29건으로, 전체의 88%를 차지했다. 유찰 1회는 4건이었으며 유찰 2회는 없었다.

장근석 팀장은 "11월 들어 유찰 없이 1회차에 낙찰된 비중이 눈에 띄게 늘어 투자자들이 눈치작전을 펴지 않고 적극적으로 1회차에 응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11월 낙찰 물건 중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진주아파트와 잠실파크리오, 서초구 방배동 방배브라운가 모두 감정가가 10억원이 넘었으나 1회차에 낙찰됐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역시 지난 3월에 진행된 1회차 입찰에서 유찰됐으나 지난달 13일에는 나오자마자 19명이 응찰해 낙찰가율 111%에 낙찰됐다.
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입력 : 2019-12-03 09:57:08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법원 "정경심 표창장위조 공소장 못바꿔…1·2차 기소 차이 커"
'미국서 마약 투약·밀반입' 홍정욱 딸 오늘 선고 공판
'1억 금품수수' 이동호 前고등군사법원장 재판에
법원 "기존 질병이 공무로 생긴 병으로 악화…공무상 재해"
특검 "이재용, 박근혜에 적극적 뇌물…징역 10년 이상이 적정"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