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권 윤석열 비판 고조…이해찬 "윤석열 언급 말자"
열린민주도 공세 가세…"양치기 소년 같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윤 총장이 특히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과 관련한 증언 강요 의혹 조사를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지시하자 '월권행위', '제식구감싸기' '양치기 소년'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총장의 지시는 일견 법무부 장관의 지시를 수용한 것처럼 보이지만, 대검 감찰부장의 역할이 축소되도록 보이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검 인권부는 조사 권한이 없는데 조사 총괄을 맡기겠다는 것은 상급자인 법무부 장관의 지시를 위반한 월권행위"라며 "윤 총장이 무리수를 두는 이유는 어떻게든 (제 식구) 봐주기를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직격했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 "윤 총장이 '충실하겠다'고 한 조직은 검찰 조직도 아닌 자신과 가까운 사람을 말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총장을 향한 비판에 열린민주당도 가세했다.

최강욱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 장관의 지시를 어기는 윤 총장의 지시는 꼼수를 반복하는 양치기 소년 같은 태도"라며 "시민들이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민주당의 경우 당 차원에서는 입장표명을 삼가며 '윤석열 사퇴론'에 거리를 두는 모양새다.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의 사퇴를 섣불리 제기할 경우 후폭풍을 부를 수 있음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박범계 의원은 "(윤 총장은) 스스로 사퇴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국회에서 할 일이 많은데 중요치 않은 일에 에너지를 쏟아부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나아가 이해찬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되도록 윤 총장의 이름을 언급하지 말자"고 말했다고 회의 참석자가 전했다. 사실상 윤 총장에 대한 함구령을 주문한 것이다.

윤 총장의 거취 문제가 필요 이상으로 부각될 경우 여권이 중점 추진 중인 권력기관 개혁의 논점이 흐려지고, 자칫 진영 간 대결구도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지난해 조국 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돼 국정운영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깔려 있다.

따라서 윤 총장에 관한 당의 문제 제기는 법제사법위원회 등 국회의 공식 창구로 일원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2vs2@yna.co.kr 입력 : 2020-06-22 18:17:0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여권 윤석열 비판 고조…이해찬 "윤석열 언급 말자"
"존재감 없고 소명도 없고"…여권 달구는 윤석열 사퇴론
"가정폭력범 검거 35% 급증"…양경숙, '현장체포 법안' 발의
추미애, '검찰에 순치됐나' 與의원 지적에 "모욕적" 발끈
김태년 "이번 주 18개 전체 상임위 구성 마칠 것"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